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네덜란드에 에어컨 판매법인…유럽 생활가전 통합

송고시간2016-10-31 11:00

"2020년까지 유럽 톱3 브랜드 진입"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에어컨 전문 판매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유럽 에어컨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이 법인은 유럽 17개국에 흩어져 있던 에어컨 판매 조직을 통합해 생활가전 사업부 산하 별도법인(SEACE)으로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유럽은 중국에 이어 두번째로 큰 에어컨 시장으로 올해 36억달러(4조1천억원)에서 2020년 42억달러(4조8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별도법인 운영을 통해 우수인력 확보, 전문유통 개척, 현지 맞춤형 상품기획과 기술지원, 서비스 강화를 본격화함으로써 에어컨 사업 성장을 가속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는 최근 빌트인 가전과 시스템에어컨으로 대표되는 B2B(기업간거래)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시스템에어컨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작년 10월에는 전 세계 거래선 800여곳을 대상으로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고, 작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 세계 134개 도시에서 1만3천여곳의 거래선을 대상으로 360 카세트, DVM S 등 혁신적인 신제품들을 대거 선보이며 글로벌 로드쇼를 벌였다.

또 삼성전자는 북미시장 에어컨 사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2014년 에어컨 전문 유통업체 콰이어트사이드를 인수한 바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서병삼 부사장은 "유럽 에어컨 시장에 특화된 제품과 서비스 제공, 마케팅 강화 등 공격적인 현지화 전략으로 2020년까지 2배 이상 매출 성장을 이뤄 유럽 톱 3 브랜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05106200051

title : [알쏭달쏭 바다세상Ⅱ](4) 빨강·노랑·하양…색깔이 있는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