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업종 밀집 5개 지역에 내년 2조7천억 긴급지원

송고시간2016-10-31 08:49

2020년까지 3조7천억 투·융자…2025년까지 조선업 의존도 절반이하로 낮춰

발언하는 유 부총리
발언하는 유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조선업 침체로 위기에 빠진 5개 조선밀집지역을 되살리기 위해 2020년까지 3조7천억원 규모의 투·융자가 이뤄진다.

정부는 내년 중 단기 정책자금 2조3천억원을 투자하는 것을 시작으로 중장기적으로는 '보완 먹거리'를 육성해 이들 지역의 조선업 의존도를 낮추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지난 6월 내놓은 조선 구조조정 대응대책에 따른 조선지역 종합대책의 하나로 '조선밀집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 조선 연관 업종의 사업여건 개선 ▲ 보완 먹거리 육성 지원을 통한 지역산업구조 및 체질 개선 ▲ 위기 대응 시스템으로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제도 도입 등 3가지를 중심으로 짜였다.

정부는 조선업의 침체로 조선 수주잔량 하락, 임금체불 급증 등 경기 위축이 가시화되고 있는 5개 권역에 내년 중 2조7천억원을 긴급지원하고 2020년까지 모두 3조7천억원을 투·융자하기로 했다.

우선 내년 중 긴급 경영자금 6천800억원, 특례보증 8천억원, 조선구조개선펀드 2천억원, 소상공인 융자 6천억원 등 2조3천억원이 지원된다.

여기에 조선기자재업의 고도화와 수출산업화를 위해 4천억원이 추가로 투입된다.

정부는 486억원 규모의 50개 연구개발(R&D) 과제를 추진하는 동시에 산업전환지원자금(1천250억원)과 지방투자보조금(1천191억원), 23개 수출프로그램 등이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조선업을 대체할 보완 먹거리를 육성하는 데는 2020년까지 1조원이 들어간다.

보완 먹거리는 조선업 연관성과 조선지역 주변 산업과 고유자원 등 장점을 활용해 ▲ 규제프리존 연계형 ▲ 고유자원 활용형 ▲ 주변 산업 연계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발굴한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5개 조선밀집지역의 조선업 의존도가 2014년 약 65%에서 2025년 43%로 22%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주력산업 침체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위기 상황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연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49300096

title : 아무런 위협도 없는데…러 호수서 헤엄치는 야생곰 죽여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