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일, 레알 마드리드와 재계약…주급 4억9천만원 역대최고

송고시간2016-10-31 07:56

2020년까지 6년 재계약…호날두 제치고 최고연봉 선수

레알 마드리드의 가레스 베일.[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레알 마드리드의 가레스 베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와 2020년까지 재계약에 성공한 공격수 가레스 베일(27)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30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베일과 계약연장에 합의했다"며 "베일은 2020년 6월 30일까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뛴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구체적인 계약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베일이 6년 계약연장을 하면서 연봉과 보너스를 합쳐 총 1억5천만 파운드(약 2천100억원)를 벌게 됐다. 바이아웃 금액만 9억 파운드(약 1조2천500억원)"라며 "베일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가 됐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베일의 주급은 세금을 빼고 35만 파운드(4억9천만원)에 이른다"라며 "아직 재계약 협상이 끝나지 않은 호날두의 주급인 28만8천 파운드(약 4억100만원)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베일의 재계약을 놓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베일이 보너스를 뺀 연봉만 6년 동안 1억800만 파운드(약 1천500억원)를 받게 된다. 이는 1분에 34파운드(약 4만7천원)씩 버는 셈"이라며 "프리미어리그 번리의 선수단 전체 연봉에 2.4배에 달하는 금액"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또 "베일의 6년간 연봉으로 166파운드(약 23만원)짜리 레알 마드리드 시즌 티켓을 65만장 이상 살 수 있다"며 "홈구장인 베르나베우의 모든 좌석을 7차례나 채울 수 있는 돈"이라고 분석했다.

2013년 9월 당시 역대 최고 이적료인 1억 유로로 토트넘을 떠나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은 베일은 이번 시즌까지 90경기를 뛰는 동안 50골을 몰아치는 뛰어난 활약을 보여줬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베일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2014년·2016년), 코파 델 레이 1회(2013-2014시즌), FIFA 클럽 월드컵 1회(2014년), UEFA 슈퍼컵 1회(2014년) 총 5차례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0805062200043

title : <격동의 현대사 증인 장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