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몸에 시너 뿌렸다"…112에 허위신고 15차례 한 40대

송고시간2016-10-31 07:04


"몸에 시너 뿌렸다"…112에 허위신고 15차례 한 40대

"몸에 시너 뿌렸다"…112에 허위신고 15차례 한 40대 - 1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112에 상습적으로 허위신고를 하고 파출소에 찾아가 소동을 부린 4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김모(4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11일 오전 1시께 부산 북구 자신의 집에서 "몸에 시너를 뿌렸다. 가스 밸브를 틀어 자살한다"며 112에 허위신고를 해 경찰을 출동하게 한 뒤 문을 열어 주지 않고 우유 투입구로 흉기 등을 내보이며 1시간 30분 동안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비슷한 방법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12에 15차례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는 또 이달 10일 오전 11시 30분께 술을 마신 뒤 부산 북구의 한 파출소를 찾아가 1시간 동안 욕설을 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7069951055

title : 전북 여성단체 "성폭력 호소하며 숨진 공무원 우울증 탓 안돼"(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