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정유라 '특혜입학' 의혹 이대 특별감사 시작

송고시간2016-10-31 07:00

문제 드러날 경우 입학취소도 가능

교육부, 이대 감사 시작
교육부, 이대 감사 시작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교육부 직원들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및 학사관리 의혹과 관련해 특별감사를 위해 감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2주간 감사요원 12명을 투입해 정씨를 둘러싼 의혹과 이대의 체육 특기자 입시관리 실태를 집중적으로 감사한다.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및 학사관리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가 31일 이대에 대한 특별 감사에 들어갔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2주간 감사요원 12명을 투입해 정씨를 둘러싼 의혹과 이대의 체육 특기자 입시관리 실태를 집중적으로 감사한다.

교육부는 감사에서 이대가 2015년도 체육특기생 대상 종목을 늘리면서 승마를 포함한 점, 입학과정에서 입학처장이 '금메달을 가져온 학생을 뽑으라'고 말한 점, 원서마감일 이후에 획득한 금메달이 서류평가에 반영됐다는 점 등 정씨의 특혜입학 의혹과 관련한 사항을 살필 계획이다.

또 이대가 올해 1학기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학생이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출석으로 인정하도록 학칙을 개정한 것이 정씨를 위한 조치였는지 여부, 정씨가 리포트 등을 제대로 내지 않았는데도 학점을 받은 점도 감사 대상이다.

감사에서 정씨의 입학과정에 문제가 드러날 경우 정씨의 입학은 취소될 수도 있다. 또 이대의 경우 이르면 내년도 신입생 선발에서 정원의 일부가 모집정지될 수도 있다.

교육부 '정유라 특혜 의혹' 이화여대 특별감사(CG)
교육부 '정유라 특혜 의혹' 이화여대 특별감사(CG)

[연합뉴스TV 제공]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08054500052

title : 경남수목원, 9일부터 실내시설 포함 전면 재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