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BI요원들, 10월초 문제의 이메일 알고도 늑장보고"…시점 논란

송고시간2016-10-31 04:25

워싱턴포스트 보도…"곧장 공개했더라면 충격 덜했을 수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재수사 방침이 열흘도 남지 않은 대선판을 강타한 가운데 FBI 수사관들이 관련 정보를 일찌감치 입수하고도 뒤늦게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30일(현지시간) 이 사건에 정통한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메일 스캔들 담당 FBI 수사관들이 이달 초 재수사의 단서가 된 이메일들을 발견했으나, 몇 주를 기다린 뒤 지난 27일에야 뒤늦게 제임스 코미 FBI 국장에 보고했다고 전했다.

코미 국장은 이를 토대로 다음 날인 28일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의 반대에도, 미 의회에 서신을 보내 재수사 방침을 밝혔다.

제임스 코미 美FBI국장
제임스 코미 美FBI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제의 이메일은 FBI가 클린턴의 최측근 후마 애버딘의 전 남편 앤서니 위너 전 하원의원의 미성년자 '섹스팅'(음란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찾아낸 애버딘의 업무 이메일로, 이 다량의 이메일은 위너 전 의원의 노트북 컴퓨터에서 나왔다.

소식통들은 WP에 "뉴욕 FBI 수사팀이 위너 전 의원의 노트북 컴퓨터를 압수한 직후 곧바로 문제의 메시지(이메일) 존재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WP는 FBI 수사관들이 코미 국장에게 왜 늑장보고를 했는지, 그 사이에 무엇을 했는지는 불분명하다면서 다만 문제의 이메일 발견 당시인 10월 초에 즉각 상부에 보고하고 재수사 방침을 공개했다면 클린턴에게 정치적 충격이 덜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FBI는 현재 이에 대한 해명이나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클린턴은 현재 FBI의 재수사 직격탄을 맞고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막판 위기를 맞은 상황이다.

지난 28일 美아이오와주 디모인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
지난 28일 美아이오와주 디모인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공개된 WP와 ABC방송의 추적 여론조사(10월 25∼28일·1천160명) 결과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46%대 45%로 격차가 1%포인트에 불과했다.

전날 발표된 이 두 매체의 여론조사(47%대 45%) 때보다 격차가 1%포인트 더 좁혀졌다.

응답자의 63%는 FBI 재수사가 자신들의 투표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답했으나, 34%는 클린턴을 지지하고 싶은 마음이 약해졌다고 답변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1224104600371

title : <러시아 이주 150년> ⑩모국 귀환 고려인의 아픔(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