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우병우 前민정수석 부인 전격 소환…14시간 조사

송고시간2016-10-31 00:55

화성땅 차명보유·가족회사 자금 유용 등 확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경기 화성 땅 차명보유 등의 의혹을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부인이 30일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은 우 전 수석 부인 이모씨를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4시간가량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그는 그동안 여러 차례 검찰 소환 요구에 불응하다가 청와대가 우 전 수석을 포함한 비서진 대거 교체 사실을 발표한 당일 전격적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아버지인 고(故) 이상달 삼남개발 회장이 운영하던 골프장 기흥컨트리클럽 인근 토지를 차명 보유해 공직자 재산 허위 신고, 탈세 등 혐의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 우병우 前민정수석 부인 전격 소환…14시간 조사

경기 화성 땅 차명보유 등의 의혹을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부인이 어제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우 전 수석 부인 이 모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4시간가량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동안 여러 차례 검찰 소환 요구에 불응하다가 청와대가 우 전 수석을 포함한 비서진 대거 교체 사실을 발표한 당일 전격적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씨는 아버지인 고 이상달 삼남개발 회장이 운영하던 기흥컨트리클럽 인근 토지를 차명 보유해 공직자 재산 허위 신고와 탈세 등 혐의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가족회사 '정강'의 접대비와 통신비, 회사 명의로 빌린 고급 외제 차 등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횡령 의혹도 불거졌다.

검찰은 일단 화성 땅 의혹의 경우 등기부상 주인과 이씨 가족 간 금융거래를 추적해 이씨가 해당 토지를 명의 신탁한 사실을 확인하고 적용 법리 검토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다.

검찰은 이씨 조사 내용을 검토해 우 전 수석의 소환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법조계 일각에선 우 전 수석이 직접 검찰에 나와 해명할 부분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우 수석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 의혹은 당사자인 우 수석 아들이 참고인 조사를 거부해 수사에 진통을 겪고 있다. 검찰은 우 수석이 아들의 보직 이동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단서를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셀프 충성'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있다.

앞서 검찰은 우 전 수석 감찰 내용을 누설한 혐의로 고발된 이석수(63)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28일 소환해 7시간가량 조사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319023700093

title : "추방 대신 영주권"…지역사회 헌신 호주 한인 '전화위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