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민주 "코미 FBI국장 행동 '정파적'…연방법 위반소지" 비난(종합)

송고시간2016-10-31 10:50

힐러리 캠프 "전례 없는 일…문제가 뭔지 밝혀야"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김남권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착수로 직격탄을 맞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선캠프와 민주당 인사들이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맹렬히 성토하고 있다.

28일 美아이오와주 디모인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
28일 美아이오와주 디모인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민주당의 해리 리드(네바다) 상원 원내대표는 코미 국장의 '정파적인 행동'이 연방법을 위반했을 소지가 있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코미 국장에게 보낼 예정이다.

WSJ가 입수한 서한 초안에서 리드 대표는 코미 국장이 민주당에 맞서 공화당을 돕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연방 공무원의 활동이 선거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해치법(Hatch Act)을 위반했을 수도 있다"고 썼다.

민주당 내에선 코미 국장이 지금은 아니지만 과거 공화당원이었다는 점에 주목하며 그의 '정파성'을 의심하고 있다.

리드 대표는 또 서한에서 코미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와 그의 고위급 참모, 그리고 러시아 정부간의 긴밀한 관계와 협력에 대한 폭발력 있는 정보"를 갖고 있으면서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코미 국장은 앞서 지난 28일 미 의회에 보낸 서신에서 "당초 이메일 수사와 무관한 것으로 분류한 이메일 중에서 수사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이메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재수사 방침을 밝혔다. 그는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AP통신은 에릭 홀더 전 법무부 장관과 전직 연방검사들이 코미 국장을 비판하는 서한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코미 국장의 행동이 선거 과정에 영향을 끼치지 않아야 한다는 법무부 정책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美상원 청문회장의 제임스 코미 FBI국장
지난 27일 美상원 청문회장의 제임스 코미 FBI국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포데스타 클린턴캠프 선대본부장도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대선을 11일 앞둔 시점에 이런 것(재수사)을 던지는 것은 전례가 없을 뿐 아니라 부적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미 국장이 지금이라도 앞으로 나와 뭐가 문제인지 즉각 밝히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포데스타 본부장의 언급은 FBI가 구체적인 내용 적시도 없이 재수사 방침만 밝힘으로써 의혹을 더욱 키워 결과적으로 선거 막판에 심대하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클린턴 본인도 전날 플로리다 주(州) 데이토나 비치 유세에서 "대선 직전에 정보도 거의 없이 그런 것을 발표하는 것은 매우 이상하다"면서 "유권자들은 완전한 사실을 알 권리가 있다. 코미 국장은 정보를 전부 공개하고 즉시 모든 것을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ims@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03019400704

title : [영상] 유도 국가대표 출신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