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崔아들 한때 靑근무' 의혹 보도…靑 "서류상 팩트와 달라"

송고시간2016-10-30 20:17


'崔아들 한때 靑근무' 의혹 보도…靑 "서류상 팩트와 달라"

의문의 최순실 가족(CG) [연합뉴스TV 제공]

의문의 최순실 가족(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30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에게 아들이 있었고, 아들 김 모 씨가 청와대에 한때 근무했었다는 시사저널 의혹 보도와 관련, "인사 서류상 팩트(사실관계)와 다르다"고 밝혔다.

시사저널은 지난 29일 보도를 통해 최 씨가 1982년 결혼한 김영호 씨와의 사이에서 낳은 30대 중반 아들이 2014년 말까지 청와대 총무 구매팀에서 근무했다는 의혹을 새롭게 제기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최 씨는 연하의 김씨와 결혼해 3년 만에 이혼했고, 이후 정윤회 씨와 재혼해 2014년 이혼했다. 정씨는 박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사저널 의혹보도와 관련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사 서류상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 씨 아버지의 이름은 보도된 최순실 씨의 첫 번째 남편 이름(김영호)과 달랐고, 김 씨의 아버지는 최순실 씨보다 10년 연상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서류상 어머니 이름도 최 씨가 아닌 강 씨로 나오는 등 기사와 팩트가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김 씨가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으로 근무한 것은 맞지만, 인사서류 상으로는 김 씨가 최 씨 아들이라고 볼 근거가 없다는 차원의 설명이다.

다만, 청와대는 공식적으로는 해당 보도에 대응하지는 않았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