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 문체부 제2차관 사표 제출(종합)

송고시간2016-10-30 19:03


김종 문체부 제2차관 사표 제출(종합)

김종 문체부 제2차관 사표 제출(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종(55)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제2차관이 30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종 차관은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상황에서 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문체부 직원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도 있기 때문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2013년 10월 문체부 제2차관에 선임된 김종 차관은 3년간 재직하며 '현 정권 최장수 장·차관'으로 불렸다.

취임 이후 장관이나 제1차관보다 오히려 더 막강한 파워가 있다는 평을 들었고 특히 소관 업무 가운데 하나인 체육계에서는 '체육 대통령'이라는 별칭까지 붙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최순실 씨 사건과 관련해 최순실 씨 측근에게 인사 추천을 했다거나 K스포츠재단, 미르재단 등의 설립에 관여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김 차관은 "최순실 씨를 본 적도 없고 유선상 연락한 사실이 없다"며 "만일 그런 사실이 드러나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항변해왔다.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 등 비서실 개편이 단행되면서 김종 차관은 사직서 제출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