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만시지탄"…최재경 민정수석 임명엔 "檢 통제 의구심"(종합)

송고시간2016-10-30 20:04

"또 檢출신 임명…우병우보다 더 청와대 입맛에 맞는 인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참모진의 인적 쇄신을 단행한 데 대해 "만시지탄 교체"라면서도 "이번 의혹을 은폐하거나 국면전환을 하기 위한 인사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몇 명을 바꾸는 게 이렇게 힘든 것인가"라며 "특히 '문고리 3인방'에 대해서는 2년 이상 교체 요구가 있었고, 우병우 민정수석도 진작 교체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정수석과 홍보수석이 새로 임명됐는데, 민정수석은 '우병우 수석 시즌2' 같은 역할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우 수석의 경질을 환영한다"면서 "비서실장 등 일부 수석과 문고리 3인방의 사표 수리는 만시지탄이나 다행"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나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두 야당 모두 비판했다.

민주당 윤 수석대변인은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의 경우 이명박 정부 때 'BBK 사건'을 맡았던 것으로 안다"며 "혹시라도 이번 게이트 수습용 인선이 아닌지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같은당 유은혜 의원 역시 트위터에 "BBK 검사 출신인 최 내정자는 우병우 수석보다 더 청와대의 입맛에 맞는 인물"이라며 "검찰을 통제하려는 시나리오가 가동된 것이라는 의혹이 절로 제기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청와대는 급한 가운데서도 민정수석만큼은 전형적인 정치검사를 후임자로 선정했다"며 "여전히 검찰통제를 통해 상황을 무마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위원장도 페이스북에 "후임 민정수석을 또 검찰 출신으로, 홍보수석 또한 무명에 가까운 언론인으로 발탁한 것은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썼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