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KS 2연패 김경문 NC 감독 "타자들이 쳐야…"

송고시간2016-10-30 17:34

경기 지켜보는 김경문 NC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지켜보는 김경문 NC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시리즈 1·2차전에서 내리 패한 NC 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이 타선 침묵을 아쉬워했다.

김 감독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1-5로 패하고 "2년 포스트시즌 경험도 있어서 오늘은 좀 편하게 터질 것으로 생각했는데 안 되네"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NC 타선은 이날 10안타를 치고도 1득점에 그쳤다. 전날 1차전에서도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NC는 1차전 재크 스튜어트(6이닝 무실점), 2차전 에릭 해커(7⅔이닝 3실점) 등 원투펀치를 내고도 승리를 하나도 따지 못했다.

서울에서 1승 1패를 거두고 마산 홈으로 간다는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김 감독은 "아무래도 우리가 투수진에서 밀린다. 1, 2 선발은 싸운다고 해도, 3, 4 선발에서 밀리니까 타자들이 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홈에서 3차전을 잘하면 분위기가 반전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나름 분위기는 잘했는데 뭔가 아쉽다"며 "빨리 1승을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3차전 선발투수로 최금강을 내보낸다고 예고하면서 "어깨가 무거웠는데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