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병우ㆍ안종범ㆍ측근 3인방 교체…신임 민정수석에 최재경

송고시간2016-10-30 17:15

이원종 비서실장과 김재원 정무·김성우 홍보수석도 교체

신임 홍보수석에 배성례 전 국회 대변인

"비서실장과 정책조정ㆍ정무 후속 인사 조속히 할 예정"

안종범 前정책조정수석(오른쪽)과 우병우 前민정수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종범 前정책조정수석(오른쪽)과 우병우 前민정수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참모진 인적쇄신을 단행했다.

박 대통령은 이원종 비서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ㆍ김재원 정무ㆍ우병우 민정ㆍ김성우 홍보수석의 사표를 수리했다.

박 대통령은 신임 민정수석에 최재경 전 인천 지검장을, 신임 홍보수석에는 배성례 전 국회 대변인을 각각 내정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재만 총무ㆍ정호성 부속ㆍ안봉근 국정홍보 비서관 등 이른바 측근 3인방의 사표도 전격 수리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현 상황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각계의 인적쇄신 요구에 신속히 부응하기 위해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 비서관 전원이 사표를 제출했지만 국정상황을 고려해서 이중 비서실장, 정책조정ㆍ정무ㆍ민정ㆍ홍보수석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신임 비서실장과 정책조정ㆍ정무수석의 후속 인사는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정 대변인은 전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