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공수 맹활약 양의지 "판타스틱4에 50%밖에 기여 못했다"(종합)

송고시간2016-10-30 17:50

NC전 타격 열세 극복하고 3안타 2타점 맹타…포수로서도 완벽 호흡

장원준-양의지 하이파이브
장원준-양의지 하이파이브

장원준-양의지 하이파이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 두산 선발 장원준이 7회초 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양의지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6.10.30
pdj6635@yna.co.kr

우리가 먼저
우리가 먼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 4회말 1사 만루에서 두산 양의지가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2016.10.3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부적을 하나 사야 할까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열리기 전, 두산 포수 양의지는 더그아웃에서 포수 장비를 차면서 이같이 푸념했다.

올해 유독 NC를 상대로 타격 성적이 안 좋았기 때문이다.

양의지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NC전에 16차례 출전해 49타수 4안타에 그쳤다. 타율이 0.082로 두산 주전 야수 중 가장 낮다.

그런 NC와 한국시리즈에서 만났다.

전날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도 양의지는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그 때문인지 양의지는 전날 5번에서 이날 7번으로 타순도 밀렸다.

하지만 양의지의 타격이 2차전에서 깨어났다.

양의지는 이날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상대 투수는 NC의 에이스 에릭 해커.

양의지는 2회말 2사 후 찾아온 첫 타석부터 중전 안타를 뽑았다. 이날 경기 양 구단의 첫 안타이기도 했다.

두 번째 타석은 0-0으로 맞선 4회말에 돌아왔다. 1사 만루 기회였다.

양의지는 해커의 초구부터 제대로 공략했다. 직구를 밀어내 중전 적시타에 성공, 선취점을 올린 것이다.

그는 4-1로 앞선 8회말에도 2사 2루에서 우중간 2루타를 때려냈다.

양의지는 포수로서도 이날 승리에 기여했다. 선발투수 장원준과 배터리로 호흡을 맞춰 8⅔이닝 1실점 승리를 합작한 것이다.

양의지는 1차전에서도 더스틴 니퍼트와 8이닝을 무실점으로 지키는 등 두산의 안방을 지켰다.

두산이 자랑하는 '판타스틱4' 선발 마운드도 양의지의 든든한 리드가 있기에 가능하다.

양의지는 이날 경기에서 포수뿐 아니라 타격에서도 진가를 발휘했다.

이날 5-1 승리의 주역으로서 한국시리즈 2차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되기 충분한 활약이었다.

경기 후 양의지는 "안타가 하나 나오니까 자신 있는 스윙이 나왔다"며 "빗맞은 안타가 나왔는데, 그것 하나 때문에 경기가 잘 풀렸다"고 말했다.

이어 "기분 좋은 상태에서 하다 보니 수비도 잘 됐다"고 기뻐했다.

포수로서도 한국시리즈 준비를 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와 똑같이 준비했고, 코치님들이 NC의 상대성 이야기를 많이 말씀해주셔서 공부를 많이 했다. 정신적인 부분도 잘 잡아주셨다"고 고마워했다.

특히 이날 경기를 앞두고 장원준과 호흡에도 변화를 줬다.

양의지는 "원래는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를 많이 던졌는데, 볼 배합에 변화를 줬다. 오른손 타자에게 슬라이더, 왼손 타자 상대로는 체인지업을 많이 썼는데 많이 통했다"고 뿌듯해했다.

또 경기 초반에는 장원준의 경기 감각을 걱정해 안타를 맞더라도 직구를 많이 던지자고도 했는데, 잘 섞어가면서 한 게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양의지는 니퍼트, 장원준, 마이클 보우덴, 유희관 등 튼실한 선발투수진을 일컫는 판타스틱4에 포수로서 얼마나 기여했는지 묻자 "50%밖에 못 했다"며 "박세혁 등이 나머지를 채워줬다. 운이 좋아서 좋은 투수를 만나 감사하다"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제 양의지는 NC 홈인 마산구장으로 넘어가 한국시리즈 3∼5차전에 나선다.

그는 "NC 타자들이 마지막에 좋은 타구를 많이 쳐서 3차전에서는 감이 많이 올라올 것 같다"며 "공부해서 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