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이스탄불 테러위험…외교관 가족에 철수 명령"

송고시간2016-10-30 16:42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미국이 터키 최대도시 이스탄불에 있는 자국 외교관 등 공관 직원의 가족에게 철수를 명령했다.

미국 국무부는 29일(워싱턴 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으로 터키 여행경보를 갱신했다.

미 국무부는 "이스탄불 주재 미국 총영사관 직원의 가족들에게 이스탄불을 떠나라고 명령했다"면서 이런 결정을 반영해 여행정보를 갱신한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는 터키 이스탄불 일대에서 극단주의 조직들이 미국인 거주지와 자주 다니는 장소를 목표로 테러를 벌이려고 활발히 모의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터키 여행경보를 발령한 지 한 달이 지난 이달 25일 '테러위험이 더 커졌다'며 경보를 보완, 갱신한 데 이어 불과 닷새 만에 이스탄불 공관 가족 철수명령을 내렸다.

미 국무부는 "터키 전역에 테러조직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면서 "터키 남동부로 여행을 삼가고, 다른 지역으로도 방문을 재고하라"고 당부했다.

터키 내 미국 외교관 가족 철수명령은 앞서 7월 쿠데타 진압 직후에도 내려진 적이 있다.

이번 철수 명령은 미국 주도의 '이슬람국가'(IS) 조직 격퇴전으로 극단주의자들의 테러 위협이 고조됐고, 미국과 터키의 관계 경색 속에 미국인의 인신구속·추방 사례가 잇따르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 국무부는 여행경보 발표문에서 "터키 치안당국이 미국인을 구금·체포하고도 영사조력을 불허하거나 지연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터키 주재 한국공관의 한 관계자는 "미국이 주도하는 모술·락까 탈환전에 보복하고자 미국인을 노린 테러위험이 크게 높아졌다고 판단, 외교관 가족 철수명령을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美, 이스탄불 외교관 가족에 철수명령
美, 이스탄불 외교관 가족에 철수명령

미국 국무부가 29일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영사관 직원 가족에게 철수를 명령하고, 이 내용을 터키 여행경보에 반영했다. [미 국무부 웹사이트 캡처]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