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총리 즉각 해임…여야 합의 새 총리에 외교권도 넘겨야"

송고시간2016-10-30 15:39

"진실 은폐하면 반드시 국민 분노·심판에 직면"

"우병우는 여전히 성역…예외없이 철저히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이정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30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은 국무총리를 즉각 해임해야 한다"면서 새 총리를 여야 합의로 임명해 외교권까지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팬클럽 연합체 회원 등을 상대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국민희망 시국강연회'에서 "총리 해임은 국정혼란과 국가붕괴사태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그는 "여야가 합의하는 총리를 임명하고 권한을 모두 위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도에 따르면 외국 정부들은 박 대통령을 더이상 책임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라 한다"며 "외교 공백이 지속되면 우리는 더 큰 위기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외교까지도 총리와 내각으로 넘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지난 나흘 동안 부산·경남과 광주·전남을 다녀왔다"고 소개한 뒤 "성난 바닥 민심을 가감없이 직접 들었다. 민심은 미움을 넘어 믿음을 상실했다"면서 "박 대통령의 국기붕괴, 헌법파괴 사건으로, 먹고살기 힘든 국민이 행동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직접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헌법 84조는 대통령을 형사소추할 수 없게 돼 있지만 대통령에게 진실을 은폐할 권리를 부여한 것은 아니다. 대통령과 최 씨 등 관련자들이 말을 맞추고 진실을 은폐하려 한다면 반드시 국민의 분노와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최 씨를 긴급체포해서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하고,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은 여전히 성역인데, 예외없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상설)특검을 고집하는 것을 보면 여전히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데, 국가 시스템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또 다른 선출된 권력인 국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총리 즉각 해임…여야 합의 새 총리에 외교권도 넘겨야"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