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유권 분쟁' 중·일…경제 분야 협력 강화한다

송고시간2016-10-30 15:00

中 "실질적 경협 확대해야"…日 "對중국 투자 늘릴 것"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최근 남중국해 영유권을 놓고 치열한 갈등을 빚는 중국과 일본이 경제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양국이 정치와 경제 문제를 별개로 떼어놓아 외교적 대립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30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가오후청(高虎城) 중국 상무부장과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11회 한·중·일 경제통상장관회의와 별도로 중·일 양국 회동을 갖고 다양한 양국 무역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가오 부장은 이날 회동에서 중국과 일본은 가까운 이웃이자 무역 파트너로 큰 경제적 협력 성과를 냈다고 평가하면서 양자 관계 개선을 위해 경제적 협력이라는 건설적 역할에 최선을 다하자고 촉구했다.

그는 양국 경제가 매우 상호 보완적이라면서 양국은 새로운 협력 분야를 모색하고 중국이 '뉴노멀', '중속 성장 시대'에 접어듦에 따라 실질적인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오 부장은 항저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해야 하며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기 합의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일본 또한 중국의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세코 산업상은 중·일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전제하면서 일본 기업들은 중국이 새로운 경제 상황에 적응하도록 기꺼이 도울 것이며 서비스 및 다른 분야에 대한 대중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G20 의장국으로서 전 세계 무역 및 투자 증진에 노력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일본은 중국과 함께 지역과 세계 경제 발전에 공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한·중·일 3국은 지난 29일 통상장관회의에서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우려를 드러내며 세계 경제의 지속 성장을 위해 자유무역 기조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세계무역기구(WTO), G20 등 다자채널에서 합의된 보호무역조치 동결과 감축 약속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현재 진행 중인 한·중·일 FTA, RCEP 협상을 가속하기로 했다.

경제 협력 강화 논의한 중일 경제 장관 (신화망 화면 캡처)

경제 협력 강화 논의한 중일 경제 장관 (신화망 화면 캡처)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