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대통령이 은폐 작심…수사쇼 말고 즉각 崔체포해야"

송고시간2016-10-30 14:39

"대통령이 매일 상황 밝혀야…충고 거부하면 국민과 함께 결단"

"최순실은 '사교 교주' 불과…오늘부로 '국권파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입국한 것과 관련해 "검찰은 '수사쇼'를 하지 말고 최순실을 즉각 체포하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심지어 최 씨의 입국에 검찰 수사관이 동행했다고 한다. 검찰이 범인 은닉에 공모한 사건이 벌어진 것인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추 대표는 "과연 누구의 지시인가. 대통령이 은폐를 작심하지 않았다면 가능하지 않을 일"이라며 "오늘부로 분명히 한다. 이번 사태는 '국권파괴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라고 비판했다.

또 "모든 은폐작업을 지휘하는 최고 부역 혐의자 우병우(청와대 민정수석)부터 즉각 해임·조사하고, 청와대는 압수수색에 응하라"라며 "대통령은 매일 국민 앞에 나서서 모든 상황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충고마저 거절하면 모든 정상세력과 국민과 함께 결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문제의 본질은 최순실이 조종했든 뭘 했든 헌법적 권한을 가진 대통령의 문제"라며 "최순실은 사교의 교주일 뿐, 그런 자에게 대통령이 현혹된 것은 대통령에 부여된 권한과 책임을 헌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첫째가 대통령의 책임이요, 둘째가 우병우 등 대통령을 둘러싸고 권력을 삿되게(사사롭게) 행사한 고위직 공직자의 책임이요, 셋째가 사술로 사욕을 채우고자 한 최순실 도당의 책임이요, 마지막이 최순실에 붙어 부를 축적하고 행세한 한 줌 쓰레기 같은 민간인 부역자들의 책임"이라고 맹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들이 갑자기 눈부시게 일사불란하다"면서 "최순실의 구속쇼보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있는 수습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추미애 "대통령이 은폐 작심…수사쇼 말고 즉각 崔체포해야"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