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靑 압수수색조차 거부…국민 분노 듣지못하고 있어"

송고시간2016-10-30 14:13

"대통령 물러나라 외치고 싶은 심정"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통령 물러나라 외치고 싶은 심정이라며 대통령이 당장 국정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30일 자신의 SNS에 "청와대는 검찰의 압수수색조차 거부하고 있다. 국민들은 몸을 추스를 여유조차 없는데 최순실은 몸을 추스를 여유를 달라고 있다"며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의 외침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권력을 위임한 국민들이 이를 회수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며 "국민과 함께 손 잡고 물러나라 외치고 싶은 심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통령 권력이 사유화되고 사교 계통 민간인에게 맡겨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은 당장 국정에서 손을 떼야하며 국정농단에 책임있는 모든 사람은 물러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