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동춘 K스포츠재단 前이사장 檢 출석…"崔 소개로 이사장 됐다"

송고시간2016-10-30 13:46

"검찰에서 있는 그대로 얘기할 것"

질문 받는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질문 받는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찰 청사로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30일 오후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오후 1시 30분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정 전 이사장은 취재진에 "있는 그대로 다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정황을 잘 모르고 개입을 하다 보니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최씨 소개로 이사장이 된 거 맞느냐'는 질문에 "네. 서로 알고 있었다. 제 고객이었으니까 이제 인정을 해야죠"라며 최씨와 밀접한 관계임을 시인했다.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검찰 소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검찰 소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해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 영국에서 전격 귀국한 최씨와는 통화한 적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 전 이사장을 상대로 재단 설립 및 기금 모금 배경, 최씨와 청와대 인사가 이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기업으로부터 강압적으로 기부금을 받은 게 맞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정 전 이사장은 서울 강남에서 스포츠마사지센터를 운영하다가 최씨를 만나 재단 운영에 참여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씨의 조력으로 재단 이사장 자리에 앉았다며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일자 최근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