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조순·이홍구·고건 등 원로 면담…"수습책 경청"(종합2보)

송고시간2016-10-30 20:54

어제 새누리 상임고문단 회동 이어 국정쇄신 방안 고심

참석자 "대통령, 어떤 결심은 안 보여…주로 의견 청취"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지인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민사회 원로들과 면담하고 1시간가량 '최순실 파문'의 수습책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국정 수습책에 대한 의견을 듣는 차원에서 전날 새누리당 상임고문단과 회동한 데 이어 시민사회 원로들을 비공개로 만난 것으로, 책임총리·거국중립내각 등에 대한 정치권의 요구와 맞물려 관심이 쏠렸다.

일부 참석 인사의 경우 정치권 일각에서 책임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라는 점에서다.

이날 회동에는 조순 전 서울시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고건 전 총리, 진념 전 경제부총리, 이돈희 전 교육부 장관, 이세중 변호사 등 12명이 참석했다.

이번 만남은 청와대 요청으로 이뤄졌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 파문'을 수습하고 사실상 마비된 국정을 정상화하는 방안에 대한 이들 원로의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참석자들이 돌아가면서 의견을 냈으며 대통령께서는 '좋은 말씀 고맙다'고만 하고 주로 들었다"면서 "그 자리에서 (쇄신책과 관련해) 어떤 결심이나 의지를 보이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대통령께서는 수습책에 대한 의견을 경청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시민사회 원로 면담 후 청와대 참모진 인사를 단행했으며 내각 쇄신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는 점에서 시민사회 원로의 여러 의견을 참고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정치권에서 거국내각 구성 혹은 책임총리 임명 등을 개각 방향으로 제시하는 의견이 적지 않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시민사회 원로와의 회동에서도 거국내각 및 책임총리 문제에 대한 참석자들의 언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일부 참석자들과 독대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앞서 '최순실 파문'에 대해 지난 25일 직접 대국민사과를 한 박 대통령은 26일 새누리당 지도부의 국정쇄신 요구에 대해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당의 제안에 대해서 심사숙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 28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독대했으며, 29일에는 김수한·박희태 전 국회의장 등 당 상임고문단과 비공개로 만났다.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상임고문에 이어 시민사회단체 원로와도 만나면서 의견수렴 행보를 종교계 등으로 더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 대통령은 31일에도 공개 일정을 잡지 않는 등 일정을 최소화한 상태다.

朴대통령, 조순·이홍구·고건 등 원로 면담…"수습책 경청"(종합2보)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