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어나지도 않은 심야 교통사고로 보험금 챙겨

송고시간2016-10-31 06:00

경찰, '허위·고의사고'로 돈 챙긴 일당 14명 입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허위 교통사고로 수천만원의 보험금을 챙긴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서로 짜고 허위 교통사고를 접수하거나 고의사고를 내 보험금을 챙긴 혐의(사기)로 김모(40)씨와 이모(30)씨 등 일당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4월20일 오전 3시께 서울 중랑구 묵동의 한 교차로에서 김씨의 혼다 승용차가 코너를 돌다 이씨의 벤츠 승용차를 친 것처럼 보험회사에 사고를 접수해 수리비와 치료비 등 명목으로 5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이와 비슷한 수법으로 200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모두 18차례 총 7천500여만원의 각종 비용과 보험금을 가로챘다.

이들은 심야 시간에 접촉 사고 접수를 하면 보험조사원이 현장에 잘 나오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주로 야간이나 새벽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장소도 폐쇄회로(CC)TV가 없고 목격자도 찾아볼 수 없는, 인적이 드문 곳으로 골랐다.

이들 중 7명은 발레파킹 서비스 회사 직원이었지만 범행에 이용한 차량 가운데 손님 차량은 없었고, 모두 자신들의 차나 렌터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