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김경문 감독 "죽는다고 안 뛴다? 팀 발전 못 해"

송고시간2016-10-30 13:16

아웃 당하는 박민우
아웃 당하는 박민우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과 NC의 경기에서 9회 초 NC 선두타자 박민우가 안타를 치고 2루까지 달리다 아웃 당하고 있다. 2016.10.29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는 29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0-0 균형을 깰 기회를 만들었다.

두산 베어스 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이용찬으로 교체된 9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박민우가 초구에 우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치고 나간 것이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1루를 밟은 박민우가 2루까지 달리다가 베이스에 도달하기 전 유격수 김재호에게 태그아웃당했기 때문이다.

과감한 주루가 안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더욱이 이 경기에서 NC가 연장 11회말 두산에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맞아 0-1로 패했기에 아쉬움이 더 커졌다.

그러나 김경문 NC 감독은 후회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런 플레이가 나와야 팀이 성장한다는 믿음을 보였다.

김 감독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과 한국시리즈 2차전을 벌이기 전 취재진과 만나 "죽는다고 뛰지 못하게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전만 추구하는 야구는 안 된다. 죽더라도, 과감한 플레이를 계속 시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도 주루사 장면이 아쉬웠던 것은 마찬가지였다.

그는 "감독으로서는 아깝지만, 그런 플레이를 하다 보면 없던 기회도 생길 수 있다"며 "결과부터 생각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게 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기대했다.

김 감독은 오히려 박민우의 성장에 뿌듯해했다.

그는 "아직 시리즈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칭찬하기는 이르다. 하지만 좋아진 것은 확실하다. 이미 좋은 타구를 잘 잡았지 않나"라며 미소를 보였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