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PKO파견 자위대, 12월 하순부터 분쟁지출동 가능해진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남수단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을 하는 일본 육상자위대가 오는 12월 중순께 안보관련법에 기반을 둔 새 임무인 '출동경호'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0일 전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지난 2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내달 11일이나 15일 각의(국무회의)에서 PKO 파견 육상자위대에 대한 출동경호를 인정하는 방안을 공식 의결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출동경호는 도로건설 등 PKO 활동을 하는 자위대가 무장 집단의 습격을 받은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나 유엔 직원 등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 구조하는 활동이다.

이 과정에서 무기를 사용해 무장 집단을 제압하는 것이 허용된다.

일본 정부는 새 임무 부여에 따라 남수단 PKO 활동 육상자위대의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는 만큼 부상 대원에 대한 치료를 담당할 의관 3~4명을 추가로 파견할 방침이다.

다만 현지 자위대원의 휴대 장비도 소총과 권총, 기관총 등 현재와 크게 변화가 없다. 이들 장비로 대응하기 어려운 대규모 무력 충돌 현장에 대한 출동은 요청을 받아도 거절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덧붙였다.

아프리카 남수단의 수도 주바에 파견돼 장갑차에서 주변을 경계하고 있는 일본 육상자위대원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리카 남수단의 수도 주바에 파견돼 장갑차에서 주변을 경계하고 있는 일본 육상자위대원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