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최순실, 檢 당장 나가야…입 맞출 시간 주면 안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야권은 30일 비선실세·국정농단 의혹의 장본인인 최순실씨가 전격 귀국한 것과 관련, 검찰 출석을 하루 미룬 것을 비판하고 즉각 출두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금 당장에라도 검찰에 출두해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강변하는 인터뷰를 진행할 힘은 남아 있고 검찰수사를 받을 정도의 건강상태는 되지 않는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우리는 지금도 어떤 보이지 않는 거대한 존재가 최씨를 보호하고 조정하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공권력을 우롱하며 유수의 언론사를 이용한 기획인터뷰와 입국과정 등 세간의 의심대로 범죄행위를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치 피해자인 양 언론플레이로 국민을 우롱한다면 더 큰 죄를 짓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국기 문란, 비리와 부패 혐의자 최순실씨는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고 국민에게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지금 당장 긴급 체포해서 검찰의 보호 아래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며 "입 맞추기 시간을 주면 수사 결과는 뻔하다"고 썼다.

그는 이어 "최순실의 급거 귀국은 여러 가지를 계산한 결과로 판단한다"면서 "국정 농간과 국기 문란을 사실대로 이실직고하지 않고 또 술수로 사실을 왜곡, 면죄부를 받으려면 더 큰 국정혼란과 국기 문란을 초래할 것으로 경고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대통령께서도 청와대 비서실 사표를 즉각 수리해 우병우 안종범 문고리 3인방 등 관련자들 차단시켜야 한다"며 "은폐를 기도하면 워터게이트 닉슨 대통령이 된다"고 밝혔다.

눈 가리는 이경재 변호사
눈 가리는 이경재 변호사(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귀국한 것으로 알려진 30일 오전 최씨 변론을 맡은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변호사가 서초동 사무실 건물 로비에서 열린 최씨 귀국 설명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플래쉬 불빛에 손으로 눈을 가리고 있다. 2016.10.30
leesh@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