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쿠팡 1천억 들여 대구에 첨단물류센터 건립…1천500명 채용

대구시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시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인 쿠팡이 대구에 친환경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한다.

대구시는 오는 31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쿠팡(㈜포워드벤처스)과 친환경 첨단물류센터 건립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고 30일 밝혔다.

쿠팡은 대구국가산업단지 7만8천825㎡에 1천여억원을 투자해 물류센터를 짓는다. 오는 11월 착공해 2018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시는 쿠팡 물류센터가 전국 최대 규모로 다른 지역의 기업 유치 사상 최대 고용규모인 1천500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지역에서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앞으로 쿠팡과 함께 물류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물류 연구개발,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물류기반구축 등 물류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기존 제조·서비스업 중심의 지역경제 구조에 첨단물류 기술을 접목해 산업구조를 변화시킬 방침이다.

쿠팡은 물류센터 건립을 계기로 지역에서 생산하는 전기화물차를 중심으로 새로운 친환경 물류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시가 추진하는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에도 참여한다.

서울 강남에 본사가 있는 쿠팡은 2010년 설립한 기업으로 해마다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2015년 매출 1조1천300억원을 돌파한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이다.

시는 쿠팡이 지역의 대표적인 IT 기반의 물류·유통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지원할 계획이다.

쿠팡 [연합뉴스 자료 사진]
쿠팡 [연합뉴스 자료 사진]

권영진 대구시장은 "쿠팡과 협력해 지역 강점인 IT를 접목한 첨단통합물류인프라를 조성해 지역의 물류산업 구조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