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다빈, 피겨 시니어GP 2차대회 최종 7위…김나현은 8위

피겨 여자 싱글 최다빈 연기 모습.(AP=연합뉴스)
피겨 여자 싱글 최다빈 연기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여자싱글 기대주 최다빈(수리고)과 김나현(과천고)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를 각각 7위와 8위로 마무리했다.

최다빈은 3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서 치러진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2016'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76점에 예술점수(PCS) 51.73점을 합쳐 112.49점을 얻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53.29점을 받은 최다빈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165.78점으로 전체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최종 7위를 차지했다.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173.71점)에는 7.93점 모자라는 결과다.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을 치른 최다빈은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뛰어 수행점수(GEO) 0.3점을 챙겼지만 이어진 트리플 플립 점프 착지에서 살짝 흔들려 GOE를 0.7점이나 깎였다.

또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러프-더블 토루프-러들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는 아쉬움 속에 점수를 쌓지 못해 메달권 진입에는 실패했다.

피겨 여자싱글 김나현 연기 모습.(AP=연합뉴스)
피겨 여자싱글 김나현 연기 모습.(AP=연합뉴스)

함께 출전한 김나현 역시 점프 완성도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프리스케이팅에서 104.02점을 따내 쇼트프로그램(60.46점) 점수를 합쳐 총점 164.48점으로 8위에 랭크됐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부터 가산점을 챙기지 못한 김나현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는 '롱에지(잘못된 에지 사용)' 판정이 나왔고, 트리플 플립 점프마저 1회전으로 처리하는 실수를 범했다.

또 트리플 살코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이 나오며 최종 8위로 대회를 마쳤다.

러시아의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220.65점으로 우승했고, 케에틀린 오스먼드(캐나다·206.65점)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192.08점)가 2, 3위를 차지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