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EU가입 맘접었나…에르도안 "사형제, 의회서 곧 논의"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대통령이 사형제 부활을 조만간 의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혀, 유럽연합(EU)으로 통하는 문을 스스로 닫을 것인지 주목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공화국수립기념일에 앙카라에서 열린 고속철도 개통식에서 "정부가 사형제 부활을 의회와 의논할 것이며, 의회가 사형제 법안을 의결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사형제 부활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내가 재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형제를 원한다'는 군중의 외침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곧, 곧 되니 걱정하지 말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집권 정의개발당(AKP)이 사형제 부활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면 이는 EU 가입 협상을 중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래 전부터 EU 가입을 추진한 터키는 1984년을 끝으로 사형을 집행하지 않았고, 2004년 법적으로 폐지했다.

그러나 터키가 사형제를 부활하면 지난 수십년간 끌어온 EU 가입 협상은 공식 중단된다.

유럽평의회(CoE) 유럽인권협약과 EU 기본권헌장은 사형제를 절대 금지한다.

터키의 EU 가입 협상이 비록 지지부진한 상태이긴 하나, 사형제를 부활한 정치세력은 EU 가입협상을 공식적으로 파탄에 이르게 한 책임을 떠안게 된다.

이런 배경 때문에 집권당이 사형제 부활을 밀어붙일지는 아직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이스탄불 보아지치대학의 셀추크 에센벨 교수(역사학)는 앞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EU 가입 협상을 심각하게 후퇴시킨 역사적 책임을 달게 지려는 여당 의원이 많을지 의문"이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