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제1야당 부대표 총기 피격…"생명에 지장 없어"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제1야당의 부대표가 총격을 당해 병원치료를 받았다.

29일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의 뷜렌트 테즈잔 부대표가 아이든주(州) 지역구의 한 식당에서 갑자기 나타난 남성이 쏜 총에 다리를 맞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CNN튀르크가 보도했다.

테즈잔 의원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범은 총상을 입은 테즈잔 의원을 향해 구호를 외친 후 현장에서 달아났으나 곧 경찰에 붙잡혔다.

공격의 의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터키 '국부'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가 1919년 창당한 CHP는 터키의회 총 550석 가운데 25%인 134석을 차지하고 있다.

터키에서는 정부나 집권 정의개발당(AKP)에 반대하는 인사를 겨냥한 공격이 가끔 발생한다.

앞서 올해 5월에는 터키정부의 무기 밀매 의혹을 보도한 유력 일간지 기자 2명이 '국가기밀누설죄' 재판을 앞두고 법원 앞에서 총격을 당했다.

터키정부 무기 밀매 의혹 보도한 기자에 총격
터키정부 무기 밀매 의혹 보도한 기자에 총격올해 5월 이스탄불 법원 앞에서 터키 일간지 줌휘리예트 소속 언론인 잔 뒨다르를 향해 총을 쏜 남성을 뒨다르의 변호인 등이 저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