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상망치·소화기 항상 확인해야"…서울시 운행규정 정비

송고시간2016-10-31 06:15

버스 중앙차선제 도입 등 반영해 14년 만에 보완·정리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가 시내버스·마을버스 등의 난폭운전 금지, 친절운행 준수 등을 규정한 운행규정을 14년 만에 정비했다. 비상 망치, 소화기 등 응급공구 유무를 항상 확인해야 하는 등 승객 안전을 철저하게 보장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버스정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버스정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 개선명령 및 준수사항'을 11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시내버스·마을버스·공항버스·전세버스의 운전사와 운송사업자다. 2002년 2월 이후 처음으로 관련 규정을 보완해 정리한 것이라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이 규정은 8개 항목과 세부내용, 위반 시 처분 대상 및 내용 등으로 구성됐다.

8개 항목은 ▲ 난폭운전 금지 ▲ 친절운행 준수 ▲ 승객의 합당한 요구 거절 금지 ▲ 정류소 외 정차 금지 ▲ 정류소 승하차 범위 준수 ▲ 교통불편신고엽서 비치 ▲ 응급공구 비치 확인 ▲ 후륜 타이어 사용금지 등이다.

세부내용을 보면 승객 안전을 위해 급출발, 급정거, 급차선변경 등 난폭운전을 금지하고, 승객을 무시하는 말이나 욕설, 폭언 등으로 모욕감을 주거나 불편함을 주는 행위를 금지했다.

에어컨이나 히터를 작동시켜달라거나, 라디오방송 소리를 조정해달라는 등 승객의 합당한 요구도 거절해서는 안 된다.

정류소가 아닌 곳에서 정차해선 안 되며,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버스가 정차 기준을 지키도록 구체적인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비상망치·소화기 항상 확인해야"…서울시 운행규정 정비 - 2

가로변 정류소는 도로 경계석으로부터 50㎝ 이내 정차를 원칙으로 하고, 승차 승객을 위해 차량 앞부분을 정차 면이나 승차대·표지판 기준에 맞게 세우도록 했다.

중앙정류소는 차량 전체가 바닥 정차면 범위 내에 서도록 했다.

다만, 승객 안전이 확보되는 경우 가로변 정류소는 횡단보도 정지선 등 신호대기 상황에서 정류소 전방 10m 이내에서, 중앙정류소는 신호대기 중인 경우 가속구간에서 승객 승하차를 허용했다. 이때도 가속구간에 안전 펜스가 있으면 승하차가 금지된다.

버스 안에는 회사명과 차량 번호 등이 적힌 교통불편 신고 엽서를 비치해야 하고, 비상 망치·소화기 등 응급공구 이상 유무는 항상 확인해야 한다.

"비상망치·소화기 항상 확인해야"…서울시 운행규정 정비 - 3

안전을 위해 저상버스를 제외하고 후륜 재생타이어 사용도 금지했다.

규정을 위반하면 운전사는 유형에 따라 과태료 10만원 처분을 한다. 운송사업자는 과징금 120만원 또는 1차 20일간 사업 일부 정지, 2차 40일 정지, 3차 60일 정지 등의 처분을 법에 따라 내린다.

운송사업자의 경우 1년간 운전사의 개선명령 위반으로 인한 과태료 부과 건수가 전체 인가 대수 기준 10% 이상일 때부터 함께 처분하도록 했다.

지난해 서울시에 접수된 버스 교통불편신고는 총 1만223건으로 승하차 전 출발·무정차 통과로 불편을 겪었다는 신고가 59%(6천28건)로 가장 많았다.

불친절 신고가 23%(2천397건), 난폭운전 신고가 10%(992건)로 뒤를 이었고, 정류소 외 승하차 4%(365건), 운행시간 미준수·임의운행 1%(123건) 등이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22000057

title :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나홀로 이주' 직원 10명 중 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