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 실험·실습실 18곳, 사용 제한·금지 필요 '4∼5등급'

송고시간2016-10-31 06:00

대학 실험·실습실 18곳, 사용 제한·금지 필요 '4∼5등급' - 1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전국 대학 실험·실습실 중 18곳이 안전 환경이나 결함이 심해 사용을 제한하거나 즉시 금지해야 하는 상태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31일 전국 4년제 180개 대학이 공시한 안전관리와 기숙사 수용 등 9개 항목의 분석 내용을 대학알리미 사이트(www.academyinfo.go.kr)에 공시했다.

2015년말 기준 과학기술과 예·체능 분야 실험·실습실 3만3천176곳 중 4등급은 16곳, 5등급은 2곳이었다.

4등급은 안전 환경이나 연구시설 결함이 심해 사용을 제한해야 하고 5등급은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하는 상태다.

87.8%인 2만9천107곳은 안전에 크게 문제가 없는 1~2등급을, 4천51곳은 안전환경개선이 필요한 3등급을 받았다.

20115년 등급별 실험실습실 수[교육부 제공]

20115년 등급별 실험실습실 수[교육부 제공]

과학기술분야 실험·실습실 사고 건수는 135건으로 2014년 139건보다 4건 줄었다.

2016년 입학정원 기준 교지(校地) 확보율은 224.4%로 2015년 대비 7.8%포인트 상승했다.

교육부는 대학구조개혁에 따른 입학정원 감소 등의 영향으로 교지확보율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2학기 전임교원의 강의 담당 비율은 64.8%로 2015년 2학기 대비 1.6%, 올해 1학기와 비교해서는 0.3%포인트 상승했다.

재학생 수 대비 기숙사 수용 가능 인원을 나타내는 기숙사 수용률은 2016년 기준 20.1%로 지난해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국·공립대가 사립대보다, 비수도권 대학이 수도권대학보다 기숙사 수용률이 높게 나타났다.

2015년 기준 사립대가 보유한 수익용 기본재산은 7조5천억원으로 2014년보다 3천억원 증가했다.

수익용 기본재산은 사학법인이 대학운영에 필요한 법정부담금 등 운영경비를 충당하기 위해 의무적으로 보유해야 하는 재산으로, 기준액 대비 확보율은 59.0%였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대학의 확보율이 68.1%, 비수도권 대학이 46.5%로 나타났다.

법정부담금 부담률은 기준액 대비 48.1%였으며, 수도권 대학은 52.4%, 비수도권 대학은 42.3%로 나타났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기불황과 저금리 등으로 법인의 재정여건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수익용 재산의 수익률을 높이는 등 안정적 재원확보를 통한 법정부담금 부담률 제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5년 수익용 기본재산 확보율(%)(왼쪽)과 법정부담금 부담률(%)[교육부 제공]

2015년 수익용 기본재산 확보율(%)(왼쪽)과 법정부담금 부담률(%)[교육부 제공]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27096500056

title : 버스 안에서 10대 여학생 성추행한 60대 '실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