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강제품 가격 추가인상 예고…조선 등 수요업체 '울상'

원가인상 여파 올들어 이미 20% 올라…동국제강 이어 현대제철·포스코 가세
열연 코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연 코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올해 들어 주요 철강제품 가격이 20% 안팎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철강업체는 최근 급등한 원가 인상분을 반영하기 위해 올해 중 추가 인상을 예고했지만, 수요업계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가격 부담이 더 커졌다며 울상을 짓고 있다.

30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10월 셋째 주(17∼21일) 한국 내수 열연 가격은 t당 534달러(약 61만원)로 연초보다 27.7% 올랐다. 열연은 철광석을 녹여 만든 철판으로 가장 기본적인 판재료다.

열연을 다시 한 번 가공해 자동차와 가전 등에 활용하는 고급강재인 냉연 가격은 같은 기간 596달러(약 68만원)로 연초 대비 18.4% 상승했다.

선박이나 건설용으로 주로 쓰이는 6mm 이상의 두꺼운 철판인 후판 가격은 19.2% 오른 498달러(약 57만원)를 기록했다.

주요 업체별로 보면 포스코[005490]는 1∼10월 유통 및 실수요향 열연 가격을 t당 16만∼18만원, 현대제철[004020]은 13∼15만원 올렸다.

또 포스코와 현대제철, 동국제강[001230] 등은 조선업체와 올해 3분기 후판 가격을 10%가량(약 5만원) 인상하는 데 합의했다.

[자료: 각사 종합]
[자료: 각사 종합]

철강제품 가격을 인상한 가장 큰 원인은 원가상승 때문이다.

10월 셋째 주 철광석 가격은 t당 59.0달러로 연초보다 38.2% 올랐고, 호주산 원료탄 가격은 184.8% 급등한 t당 208.5달러를 기록했다.

철강업계는 철강제품이 여전히 원가 상승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동국제강은 이미 10월 출하하는 열연 가격을 2만원 인상했고 현대제철은 오는 11월 출하분부터 2만원을 인상하기로 확정한 상황이다.

포스코는 지난 26일 3분기 경영실적 발표 직후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4분기 원료탄 가격 상승 등의 요인으로 중국 고로사들이 가격 인상을 추진 중이며 포스코도 단가 인상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원료탄 가격 폭등으로 생산원가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다만 국내 수요산업의 시황 등을 고려해 원가 상승분에 대한 가격 반영을 미루고 있었고 큰 폭의 원가상승에도 고객사의 어려운 경영여건을 고려해 열연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원가상승에 따른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고 하지만, 조선업체 등 수요업계는 가뜩이나 시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가격마저 오르는 것은 엎친 데 덮친 격이라는 반응이다.

한 수요업계 관계자는 "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가격 인상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연합뉴스TV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