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김병준 카드' 내부 진통…다음달 7일 결론

송고시간2016-10-29 17:12

"절차적 민주주의 지켜야" vs "피치못할 사정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이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영입하는 문제를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당내 중진 의원들이 "일방적 통보"라며 거세게 반발하는 가운데 '김병준 카드'를 처음 꺼내든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소통이 부족했다"고 인정하며 29일 적극 해명에 나섰다.

애초 국민의당은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후임으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거물급 인사 영입에 공을 들였지만 실패하면서 다른 외부 인사들로 눈을 돌렸다.

그럼에도 적임자를 찾지 못하자 신용현·오세정 의원 등 초선 의원들이 거론됐다가 지난 24일 의총을 통해 4선의 김동철 의원이 맡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상황이었다.

상황이 급변한 건 지난 26일이다. 안 전 대표가 김 교수를 만나 비대위원장 추대 의사를 전달했고, 박 비대위원장이 이튿날인 27일 소속 의원들에게 전화를 돌려 의사를 타진했다.

비례 초선의원들 대부분 긍정적으로 답했지만, 천정배·주승용·유성엽 의원 등 중진 7명은 긴급회동을 갖고 박 위원장에게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처럼 당내 혼란이 가중되자 지도부는 당초 28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신임 비대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했던 계획을 내달 7일로 미뤘다.

국민의당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신임 비대위원장 문제로 의원총회를 몇 번이나 했느냐. 그 때는 아무 말도 안 하다가 갑작스럽게 통보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정당 안에서도 절차적 민주주의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 절차적 민주주의를 안 지키다 터진 '최순실 게이트'가 남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측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김 교수 영입과 관련해 소통이 부족하고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피치못할 이유가 있었다. 이런 논의가 공개되면 김 교수에게 부담이 돼 될 일도 안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게다가 우리는 제안했는데 김 교수가 오지 않게 된다면 국민에게 당의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비쳐지는 것도 고려해야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가 이틀 전 전격적으로 결정을 해줬고, 안 전 대표는 창원, 부산 방문 등 지방일정이 잡힌 상황이어서 의원들에게 전화로 양해를 구해야 했다"며 "앞으로 일주일 간 당내 의견을 모으고 설명하고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김병준 카드' 내부 진통…다음달 7일 결론 - 1

국민의당 '김병준 카드' 내부 진통…다음달 7일 결론 - 2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