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레포 맹폭' 러시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퇴출(종합)

송고시간2016-10-29 13:43

유엔총회서 낙선…인권단체 "회원국들이 러에 보내는 메시지"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김보경 기자 = 시리아 알레포를 겨냥한 무차별 공습으로 국제사회 비난을 받는 러시아가 유엔 인권이사회(UNHRC) 이사국 지위에서 탈락했다.

AFP통신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러시아는 28일(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47개국 가운데 14개국을 새로 선출하는 과정에서 고배를 들었다.

러시아는 유엔 193개국 가운데 112표를 얻어 헝가리(114표), 크로아티아(114표)에 밀려 지역 쿼터를 배정받는 데 실패했다.

러시아는 이사국이었으나 임기가 올해로 만료되자 다시 후보로 나섰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대사는 "러시아와 달리 헝가리와 크로아티아는 국제 외교의 바람에 노출되지 않아 운이 좋았다"며 "다음번에는 러시아가 이사국에 들어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폭격기 Tu-22M3, 시리아 알레포에 공습[AP=연합뉴스]

러시아 폭격기 Tu-22M3, 시리아 알레포에 공습[AP=연합뉴스]

이번에는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중국, 브라질, 르완다, 헝가리, 쿠바,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튀니지, 미국, 영국이 이사국에 당선됐다.

이사국 후보로 나선 나라 중 러시아와 과테말라만 탈락했다.

예멘에서 민간인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한다는 비판을 받은 사우디아라비아는 인권단체들의 반대에도 이사국 자리를 지켰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유엔 담당자 루이 샤르보노는 "유엔 회원국들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재선출을 거부해 시리아에서 잔혹 행위를 저지르는 러시아 정부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유엔총회의 보조기관 중 하나인 UNHRC는 전 세계 인권상황을 개선하고,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주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지난 2006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설립된 상설위원회다.

UNHRC는 아시아, 아프리카, 동유럽, 서유럽, 남미 등 5개 지역별로 47개 국가가 이사국을 맡는다. 매년 이사국의 3분의 1을 다시 선출하며 이사국 임기는 3년이다.

이 기구는 자체적으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은 없지만, 인권탄압국에 상당한 압력을 행사할 수 있고, 인권 침해 상황을 조사하고, 보고서를 작성하는 인권 특별조사관을 선임할 수 있다.

이사국들은 각국에서 벌이지는 인권 탄압사례를 공개하고, 인권침해국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도록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권고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UNHCR는 유엔에서 상당히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기관이라 세계 각국이 이사국 지위를 둘러싸고 로비를 벌이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시리아에 대한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공세를 둘러싸고 이날도 서방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미국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아 알레포에서의 공습을 자행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민간인의 굶주림을 전쟁 무기로 이용하고 있다며 이는 제네바 협약에 반하는 전쟁 범죄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한 관리는 AFP통신에 "아사드 정권이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알레포 동부지역에 구호를 제공하라는 유엔의 요구를 계속해서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굶주림을 전쟁 무기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의 유엔인권이사회 이사회 탈락과 관련 "공개적인 압박이든 다른 형태의 압박이든 우리는 조처를 하려고 하고 있다"며 "그들에게 국제적인 비난의 무게를 느끼게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습에 따른 시리아 알레포 민간인들의 비극[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습에 따른 시리아 알레포 민간인들의 비극[AP=연합뉴스 자료사진]

rice@yna.co.kr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