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내년부터 사회 약자 특별보증 '희망 두드림'

영세기업·소상공인 지원 위한 신규 시책 다양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내년에 사회적 약자를 특별보증하는 '희망 두드림'제도를 도입한다.

경남도는 내년에 기업인과 서민을 위해 이 제도를 포함한 신규 시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희망 두드림 제도는 50억원 규모 자금으로 신용등급 6등급 이하 저신용자와 연 소득 3천만원 이하 저소득자 등 금융소외자를 지원한다.

특별보증 대상자는 50대 퇴직자·장애인·다문화 가정·북한 이탈주민·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이다.

가구당 3천만원 이내를 융자 지원하는 이 제도는 대출금리의 2.5%를 지원하고 보증료율도 0.5%를 적용하는 서민 중심 자금이다.

기업과 소상공인 활력을 높이는 방안도 새로 마련한다.

도내 기업 자긍심을 높이고 도민에게 우수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도청 내에 우수 중소기업제품 전시홍보관을 설치·운영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 4천550억원 중 250억원을 영세기업 경영안정자금으로 배정해 창업 초기 기업이나 경영기반이 약한 연간 매출액 8억원 이하 영세기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유관기관과 민간전문가들로 현장지원반을 구성한다.

현장지원반은 소상공인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고객관리·법무와 세무 상담 등 경영개선 지도로 자생력을 길러준다.

도는 신규 시책 이외에도 기업통합지원센터, 중소기업 육성자금·정책자금 지원 등 기존 기업 지원시책을 강화한다.

조선업종과 영세기업에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우대 지원하고 경기여건 변화에 따라 능동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노사 상생 협력문화를 확산하고 대규모 점포 개설이나 영업규제 강화로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등 소상공인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황규 도 기업지원단장은 "내년에는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 사회 약자가 활력을 찾도록 서민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둔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