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진출 기업 "3분기 다소 실망스러웠지만…4분기는 기대"

산업연구원·대한상의 등 공동조사…자동차 반등 전망 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올해 3분기 시황과 판매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이었지만, 4분기 판매에는 긍정적인 태도를 가진 기업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연구원,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가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27일까지 7개 업종 22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전체 기업의 올해 3분기 경기실사지수(BSI)는 시황 86, 매출 97로 기준값(100)을 밑돌았다고 30일 밝혔다.

BSI는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더 많다는 의미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현지판매는 99로 기준값에 거의 근접했고 설비투자는 전분기 108에 이어 이번에는 112를 기록하며 두 분기 연속 기준값을 웃돌았지만, 제도정책은 69로 기준값에서 크게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120, 화학 110등이 기준값을 상회한 반면, 자동차는 전분기 112에서 95로 떨어졌다. 금속기계와 섬유·의류도 각각 87, 84로 부진한 수치를 이어갔다.

오는 4분기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전체 전망 BSI는 시황 101, 매출 125로 모두 기준값을 넘어섰다.

특히 현지판매가 124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고 설비투자는 전분기의 105보다 7포인트 오른 112를 기록했다. 다만 제도정책은 75로 여전히 부정적인 답변이 더 많았다.

호조가 기대되는 업종은 자동차(143), 유통(132), 화학과 섬유·의류(각 123) 등 이었다.

기업규모별 전망은 대기업(130)이 중소기업(124)보다 상대적으로 더 낙관적이었다.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현지수요 부진'이 27.1%로 가장 많았고 '경쟁 심화' 23.4%, '인력·인건비 상승' 17.4%가 뒤를 이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