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전년比 6.8%↑…온라인업체 호조

이른 추석으로 오프라인은 '울상' 온라인은 '웃음'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오프라인은 3.3%, 온라인은 16.2% 오르면서 전체적으로는 6.8%의 신장세를 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오프라인은 편의점과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9월보다 각각 15.9%와 4.1%가 늘었지만,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3.5%와 2.7% 줄었다. 특히 SSM은 지난 4월 이후 6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기록했다.

백화점과 편의점은 방문객이 증가한 것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반면, 대형마트와 SSM은 이른 추석으로 구매고객이 줄면서 매출이 감소했다.

대형마트의 경우 선물 용도의 식품군 매출이 2.6% 떨어졌고 가을철 무더위로 스포츠용품 매출도 11.3% 감소했다. SSM도 추석에 주로 팔리는 가공식품 선물세트 판매가 2.8%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오픈마켓 20.0%, 종합유통몰 12.6%, 소셜커머스 9.3% 등으로 업종 전반에 걸쳐 증가세를 보였다.

오픈마켓은 정부가 소비효율 1등급 가전제품을 파는 소비자에게 구매액의 10%가량을 환급해주는 정책을 펴면서 가전 분야의 매출이 27.1% 늘어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소셜커머스는 빠른 자체 배송망과 서비스 개선으로 인해 추석 관련 수요가 증가했고 종합유통몰 역시 추석특수를 누린 것으로 분석돼 오프라인 대형마트·SSM과 희비가 엇갈렸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