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변호인 일문일답 "도피 아니다…처벌 달게 받겠다"

"사회적·도덕적 질책 깊이 새기고 있다…통지 오면 출석"
"범죄 위법이라고 다 범죄는 아니다" 주장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황재하 기자 = 국정 농단 의혹을 받는 '비선 실세'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씨의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변호사는 "검찰이 아직 출석 통지를 하지 않은 상태"라며 "통지가 오면 최씨는 그에 맞춰 출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관해 "최씨가 사회적·도덕적인 질책을 깊이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범죄 혐의가 있으면 달게 처벌을 받고자 하는 각오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딸 정유라(20)씨를 둘러싼 비판에 대해서는 "최씨가 자신의 처신과 행동으로 인해 스무 살밖에 되지 않은 딸이 모진 매질을 받게 돼 마음 아파하고 있다"며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 변호사와 일문일답.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비선 실세' 의혹으로 정국을 혼란에 빠뜨린 당사자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 변론을 맡은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6.10.28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비선 실세' 의혹으로 정국을 혼란에 빠뜨린 당사자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 변론을 맡은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6.10.28

▲ (이 변호사) 최순실 씨가 검찰에 고발 접수된 사건은 3건이다. 10월 13일 변호인 선임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최씨는 현재 독일에 체류 중이며, 정신 충격으로 건강이 매우 나빠 병원 치료 중이다. 최씨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으로 인한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다. 검찰에서 소환하면 출석해 사실대로 진술하려고 한다. 현재까진 검찰로부터 출석 통지를 받지 못한 상태다.

그리고 자신에 대한 사회적·도덕적 질책 역시 깊이 가슴에 새기고 있다. 실정법상 위법이나 범죄 혐의가 있으면 달게 처벌을 받고자 하는 각오도 있다. 특히 최씨가 도피·잠적했다고 일부에서 얘기하는데 그렇게 할 의사는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자신의 큰 잘못으로 사회적 혼란을 일으키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점을 깊이 사죄한다. 다만, 자신의 처신과 행동으로 이제 스무 살밖에 안된 딸이 세상에서 모진 매질 받게 된 데 대해서 딸을 둔 어머니로서 가슴 아파하고 있다. 딸 유라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어주기를 여러 번 얘기했다.

제가 간담회를 자청한 이유는 언론 인터뷰에서 병을 핑계로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쪽으로 보도가 됐기 때문이다. 그건 아니다. 최씨 표현 그대로 말하면 '당장 내일 오라고 하면 그건 갈 수 없다'는 것이다. 딸 유라도 정신적으로 공황 상태고 그대로 자기가 떠나면 신병 안전을 장담할 수 없다고 한다.

-- 최씨는 검찰에 언제쯤 출석할 계획인가.

▲ 수사 당국에서 대상자에게 통지가 오면 맞춰 출석할 거로 생각한다.

-- 왜 독일로 출국한 건가.

▲ 말하기 어렵지만, 사생활 관련한 가슴 아픈 일들이 주된 이유 아닌가 생각한다.

-- 현재 횡령 등의 혐의가 거론되는데 본인 입장은.

▲ 지금 본인의 기억을 얘기한다고 해서 받아들여질 상황이 아니다. 검찰 조사받으면서 있는 그대로 밝히는 것이 의혹을 해소하고 사회혼란을 막는 길이라고 본인도, 저도 생각한다.

-- 혐의를 부인하는 것인가.

▲ 혐의가 구체화해야 답할 수 있다. 현재처럼 의혹인 상태에선 답하기가 상당히 곤란하다.

--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역할을 한 부분은 인정하는지.

▲ 구체적 사안은 말씀드리지 않겠다. 최순실 의혹은 사회적·도덕적 질책·비난 부분과 위법 행위 부분으로 양분된다. 위법이라고 다 범죄 행위는 아니다. 사회적·도덕적 비난, 정치적 부분은 해명한다 해서 될 일도 아니다. 범죄 행위에 대해선 회피하거나 숨을 생각은 전혀 안 하고 있다.

-- 딸 유라씨도 같이 귀국하나.

▲ 필요하면 와야 한다. 하지만 최씨 본인이 와서 해명하면 될 일 아닌가 생각한다. 만약에 최씨가 검찰 소환에 출석 안 하면 변호인 제가 먼저 사임하겠다.

-- 지금 최씨 모녀는 심리적으로 어떤 상태인가.

▲ 이런 충격을 받게 되면 대부분의 사람은 정신적으로 주저앉아 버린다. 두 사람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게 아닌가 한다. 지금은 조금씩 정신을 차려 가는 과정이다.

-- 최씨와 전화로 연락하나.

▲ 그렇다.

-- 최씨는 태블릿에 대해 뭐라고 하던가.

▲ 그 부분은 앞으로 수사가 돼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는 게 맞지 않나 싶다.

-- 최씨는 검찰 조사를 받는 고영태씨와 어떤 관계라고 말하나.

▲ 그 부분은 수사와 관계돼 있다. 어쨌든 그렇게 가까운 사이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2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