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1회 윤동주 서시 문학상에 이경림 시인

해외작가상은 김미희·최연홍 시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윤동주 서시 문학상 제전위원회와 계간 '시산맥'은 제1회 윤동주 서시 문학상 수상자로 이경림 시인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인은 1989년 '문학과비평'에 '굴욕의 땅에서' 등으로 등단했고 '토씨찾기', '그곳에도 사거리는 있다', '시절 하나 온다, 잡아먹자' 등의 시집을 냈다.

외국에서 우리말로 시를 쓰는 시인에게 수여하는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상은 김미희 시인에게 돌아갔다. 2005년 등단한 김 시인은 미국 댈러스에서 활동하며 '수선집 그녀 1'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 특별상은 1994년 한국시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의회 도서관에서 초청받아 시를 낭송한 최연홍 시인이 받았다.

이들 상은 윤동주 시인의 '서시'에 담긴 시 정신을 구현·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됐다. 윤동주 서시 문학상 상금은 1천만원, 해외작가상은 300만원, 해외작가 특별상은 100만원이다. 시상식은 다음달 26일 오후 4시30분 동국대 중강당에서 열린다.

dada@yna.co.kr

왼쪽부터 이경림·김미희·최연홍 시인 [시산맥 제공]
왼쪽부터 이경림·김미희·최연홍 시인 [시산맥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