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근현대사 역동성 담은 '성남시립박물관' 만든다

행정절차 착수…460억 들여 도시성장사 담아 차별화
경기도 성남시청사, 성남시 의회[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성남시청사, 성남시 의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근현대사의 역동성이 담긴 시립 박물관 건립을 추진한다.

성남시는 분당구 삼평동 639-4 일원 판교신도시 화랑공원 부지 3천800㎡에 건물 총면적 1만1천800㎡ 규모의 시립박물관을 건립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첫 행정절차로 지난 21일 공원조성계획 변경을 고시했다.

이 박물관은 근대 유물 이외에 1960년대 후반 서울 무허가 판자촌 철거민 이주정책으로 조성한 광주대단지, 100만호 건설계획으로 조성한 분당신도시,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우뚝 선 판교신도시 등 고성장시대 도시화 역사를 담는다.

이를 위해 근대 이전 유물과 함께 시 탄생, 광주대단지 입주, 분당·판교 도시개발 자료와 농가영농일지, 독립운동, 민속유물, 전통시장 유물자료를 수집한다.

특히 지역 정체성을 보여주는 역사문화공간이자 판교테크노밸리와 연계한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박물관으로 차별화를 시도한다.

주요시설로는 역사관, 도시개발관 등 전시공간 이외에 콘퍼런스룸, 시청각실, 뮤지엄숍, 카페 등 교육·편의시설도 갖춘다.

2013년 개관한 판교박물관과 기능을 분리해 역사문화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판교신도시 개발과정에서 발견된 9기의 삼국시대 무덤을 그대로 전시한 판교박물관은 애초 취지대로 고분 전시공간으로 특화한다.

시립 박물관 건립에는 국비 28억원, 도비 21억원, 시비 411억원 등 모두 460억원이 투입된다.

앞서 시는 2014년부터 유물 구입을 시작해 옛 지도, 호적문서 등 63건 94점을 확보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립박물관 건립에 따른 사전 협의를 거쳤으며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에 앞서 세부계획을 수립 중이다.

내년 중앙투융자 심사, 문화체육관광부 사전평가 심의를 통과하면 2018년 설계 용역을 거쳐 2019년 착공, 2020년 12월 준공한다. 이런 절차가순조롭게 진행되면 수장고 시험가동, 유물 이전·전시 작업을 거쳐 2021년께 개관할 예정이다.

광주군 중부면과 낙생면이었던 성남시는 1964년 2월 광주군 직할 성남출장소가 설치되고 1968년부터 서울시 무허가 판자촌 철거민 이주사업이추진되면서 인구 19만명이 된 1973년 7월 1일 시로 분리 출범했다.

이후 1991년 9월 분당신도시, 2008년 12월 판교신도시 입주로 올해 9월 말 기준 인구 97만9천명의 거대 도시로 성장했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도시화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근현대 역사관이자 비전을 담은 미래지향적 박물관으로 조성해 새로운 문화거점 기능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