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HSBC골프- 7타 줄인 마쓰야마, 2R 단독 선두

하스·녹스 3타차 추격…한국 선수들 부진


하스·녹스 3타차 추격…한국 선수들 부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맹타를 휘두르며 특급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둘째날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마쓰야마는 28일 중국 상하이 서산 인터내셔널 골프클럽 서코스(파72·7천26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적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를 스코어카드에 써낸 마쓰야마는 전날보다 두 계단 오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빌 하스(미국)와 러셀 녹스(스코틀랜드)가 3타 뒤진 공동 2위(10언더파 134타)에서 추격했다.

마쓰야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승을 올린 일본 남자골프의 에이스다.

마쓰야마는 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이후 버디 4개를 잡아 상승세를 탔다.

마쓰야마는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아 이번 대회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며 "즐기자고 생각하고 경기했더니 오히려 성적이 좋다"고 말했다.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였던 리카르드 칼베리(스웨덴)는 3타를 잃고 공동 13위(5언더파 139타)로 떨어졌다.

1라운드 2위였던 리키 파울러(미국)도 1타를 잃고 공동 11위(6언더파 138타)로 밀렸다.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6타를 줄여 공동 7위(7언더파 137타로 뛰어 올랐다.

한국 선수들의 성적은 그리 좋지 않았다.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가 공동 55위(4오버파 148타), 안병훈(25·CJ그룹)과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이 공동 61위(5오버파 149타)에 머물렀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