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잠들기 3시간 전 음식, 아동 '역류성 식도염' 유발

분당차병원 조사결과, 제 때 적당량 식사 교육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음주·흡연·과식을 하는 성인에게 주로 나타나는 '역류성 식도염'이 나쁜 식습관으로 인해 미취학 아동에게도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잠들기 3시간 전에 음식을 먹으면 이런 증상을 가진 확률이 더 증가해 평소 자녀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갖도록 신경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수진 분당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3세~6세 미취학 아동 202명을 대상으로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하는 원인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역류성 식도염은 우리 몸 속 위에 있는 음식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발생하는 염증으로 속이 메슥거리거나 기침을 유발하는 증상을 말한다.

연구진은 이런 역류성 식도염을 호소하는 아동 85명과 건강한 아동 117명을 구분해 대조분석을 시행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역류성 식도염 아동 85명 중 55.3%(47명)가 평소 잠들기 3시간 전에 음식물을 자주 섭취한다고 답했지만 역류성 식도염이 없는 정상 아동은 117명 중 37.6%(44명)만이 이런 식습관을 갖고 있었다.

또 역류성 식도염 아동은 식욕부진·묽은 음식 선호·잦은 간식·편식·불규칙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연구진은 미취학 아동이 평균적으로 잠자는 시간이 밤 10시인 점을 고려했을 때 7시 이후에는 될 수 있는 한 식사나 간식을 하지 않는 게 역류성 식도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정수진 교수는 "미취학 아동이 혼자 식사를 하는 경우는 별로 없으므로 부모의 식습관이 결국 자녀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며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 억제제와 같은 약물치료로 상태가 호전될 수 있으나 재발하는 사례가 많으므로 자녀가 제때 적당한 양을 식사하도록 교육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소아과학회지(Korean J Pediatr)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