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경청 부활 여론 고조…인천 시민사회단체 결집

서해5도 어민회 등 38개 기관·단체 11월 2일 대표자 회의
해양경찰 마크
해양경찰 마크[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해양경찰청 부활과 인천 재배치를 위한 움직임이 인천에서 가시화하고 있다.

'해양경비안전본부 인천 존치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11월 2일 인천시청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 계획이다.

대책위에는 서해5도어민회·인천상공회의소·인천항만물류협회·인천경실련 등 38개 시민사회단체·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대책위는 "지난 7일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 발생한 해경 고속단정 침몰사건은 대한민국 해양주권이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유린당한 사건"이라며 "해경청 부활 여론에 대한 인천지역사회의 대응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해경본부의 세종시 이전으로 현장 대응력이 떨어졌다고 보고 해경청 부활과 인천 재이전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2014년 11월 해체되고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재편됐다.

인천 송도에 있던 해경본부는 국민안전처의 세종시 이전에 맞춰 지난 8월 세종으로 옮겨갔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