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극 바다에 세계 최대 해양보호지역 지정

24개국과 EU, '로스 해' MPA 지정…35년간 생물·무기물 채취 금지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남극해에 세계 최대 해양보호지역(MPA)이 지정돼 35년간 해양생물과 무기물을 포함해 아무것도 채취할 수 없게 된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방송 BBC 등에 따르면 24개국과 유럽연합(EU)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호주 호바트에서 열린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 회의는 만장일치로 남극해에 있는 '로스 해'(Ross Sea)를 해양보호지역으로 지정키로 했다고 뉴질랜드 외무부가 발표했다.

175만㎢인 로스 해는 전체 남극해의 2%에 불과하지만 전 세계 아델리펭귄 38%, 남극 바다제비 30%, 남극 밍크고래 약 6% 등이 산다.

또 영양물질이 풍부한 심해수가 '용승'(upwelling)에 의해 표층 해수로 올라온 뒤 조류를 타고 전 세계로 퍼지는 곳이어서 지구 생태계에 중요한 곳이기도 하다.

로스 해는 돌고래와 물범 등의 먹이가 되는 크릴새우가 풍부하지만, 남획과 기후변화로 개체 수가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는 우려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남극 바다에 세계 최대 해양보호지역 지정 - 1

로스 해를 해양보호지역으로 지정하자는 제안은 뉴질랜드와 미국에서 처음 내놨다. 지난해까지 반대를 굽히지 않았던 러시아가 동의하면서 결실을 거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017년을 생태의 해로 지정했고 최근에는 북해의 프란츠 요셉 랜드 주변에 있는 해양보호지역을 확대했다.

또 협상 과정에서 해양생물과 무기물 채취 금지 기간을 놓고 중국이 20년이면 충분하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양보해 35년으로 정해졌다.

다만 연구 목적으로 크릴새우와 메로를 잡을 수 있는 특별구역이 지정된다.

논의가 시작된 지 5년 만에야 합의에 이른 데에는 남극 등 다른 지역에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우려와 유엔이 추진 중인 해양다양성 조약에 대한 우려도 있었기 때문이라고 BBC는 전했다.

유엔해양홍보대사 루이스 푸는 "내게 이건 첫 번째 단계다. 남극 대륙에 일련의 해양생물보호지역이 지정되는 것을 원한다"고 말했다.

푸는 "남극육지나 바다에 있는 세계 최대 보호지역이다. 공해 상에 처음으로 지정된 대규모 해양보호지역이다. 이들 지역은 대체로 보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BBC 홈페이지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