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업해도 학자금 못갚는 '흙수저' 젊은이들…3년새 8배 급증

송고시간2016-10-31 06:08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취업을 해도 학자금 빚을 제때 갚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매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31일 국세청 통계를 보면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제도를 통해 대학 학자금을 대출받은 이들 중 8만6천715명이 지난해 상환 대상이 됐다.

학자금 대출자 중 연간 종합소득, 근로소득, 연금소득, 양도소득 등이 1천856만원 넘게 발생한 경우 상환 대상이 된다.

작년 상환 대상 가운데 돈을 갚지 못한 이는 7천912명으로 전년보다 49.5% 급증했다. 미상환 금액은 65억5천900만원에 달했다.

학자금 대출 미상환자는 2012년 1천104명에서 이듬해엔 2천722명, 2014년에는 5천294명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8천명에 육박하고 있다.

취업해도 학자금 못갚는 '흙수저' 젊은이들…3년새 8배 급증 - 2

불과 3년 사이에 8배로 늘어난 것이다.

이는 2010년 처음 도입된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제도의 시행 기간이 길어지면서 전체 상환 대상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 1만명 수준이었던 상환 대상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지난해 8만명을 넘어섰다.

취업 후에도 학자금 대출을 미처 갚지 못하는 이들이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전망이어서 신용등급 하락으로 신용불량자가 양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세청 관계자는 "미상환자 증가는 전체 상환 대상이 늘어나는데 따른 것으로, 미상환자 비율 자체는 조금씩 낮아지는 것 같다"면서도 "미상환자 숫자는 앞으로도 당분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427049700003

title : 현대모비스,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차' 핵심부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