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공비행' 저비용항공사, 동계 운항횟수 대폭 늘린다

동계 항공운항 스케쥴 확정…LCC 성장 두드러져
전체 운항 10.4% 늘고 국가 중엔 일본이 큰 폭 증가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올해 동계 기간 국제선 운항횟수를 대폭 늘리고 신규 노선에도 경쟁적으로 진출한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동계 기간(10월 30일∼내년 3월 25일)의 국내·국제선 정기편 항공운항 스케쥴을 인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동계 기간에 국제선은 92개 항공사가 총 387개 노선을 운항한다.

항공사들은 왕복 주 4천316회 운항할 계획이며, 작년 동계와 대비해 운항횟수는 주 410회, 10.4% 늘어난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9%(주 1천254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그다음으로 일본 21.9%(주 947회), 미국 10.9%(주 474회), 홍콩 5.7%(주 246회), 베트남 5.3%(주 233회), 필리핀 5.14%(주 222회) 등의 순이다.

작년 동계 기간과 비교해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국가는 일본(주 251회 증가)이며 홍콩(주 65회 증가)과 베트남(주 58회 증가)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특히 우리나라 LCC들의 운항횟수는 작년 동계 기간 주 694회에서 올해 주 1천22회로 대폭 늘었다.

이는 에어서울이 주 47회 신규 취항한 데다 중국·일본·동남아 등의 운항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에어서울은 인천∼다카마쓰·시즈오카·나가사키·히로시마·요나고·도야마·우베 등 일본 노선과 인천∼마카오, 인천∼코타키나발루(말레이시아), 인천∼씨앰립(캄보디아) 노선에 새로 전세기를 띄운다.

LCC들은 동계 기간에 일본에 주 64회, 동남아 주 18회, 중국 주 17회 신규 취항한다.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 1천866회를 운항해 작년보다 주 52회(2.9%, 왕복 기준) 운항횟수가 늘어난다.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작년 동계 대비 주 32회 증편한 주 888회, LCC는 주 20회 증편한 주 978회를 각각 운항한다.

13개의 제주노선의 운항횟수는 전년 동계대비 주 49회(3.4%) 증가한 주 1천499회이며, 나머지 8개 내륙 노선은 주 3회(0.8%) 늘어난 주 367회다.

좌석난이 심각한 제주∼김포 노선은 작년 동계 대비 주 32회(3.7%) 증편한 주 893회를 운항한다. 이는 국내선 조선 중 운항횟수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