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이젠 안 벗어요"…유희관, 팬 성화에 우승공약 철회

박석민 "NC는 우승 뒤 주장과 상의하고 준비"
인사 나누는 이호준-유희관
인사 나누는 이호준-유희관(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NC 이호준(가운데)과 두산 유희관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2016.10.2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5차전, 야구팬은 상의를 벗고 중요한 부위를 반창고로 가린 선수가 두산 더그아웃에서 뛰쳐나오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유쾌한 입담을 자랑하는 왼손 투수 유희관은 그해 시즌 개막에 앞서 '우승하면 상의 탈의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우승으로 시즌을 마감한 날 약속을 지켰다.

야구팬은 약속을 지킨 유희관의 파격적인 행동에 즐거워했지만, 이른바 '몸짱'과는 거리가 먼 그의 볼록한 배에 고개를 내젓기도 했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전 주장 오재원은 "인기가 많은 1990년생 정수빈, 박건우, 허경민이 속옷만 입고 스카이다이빙을 할 것"이라고 공약을 내걸었다. 이와는 별개로 유희관은 한 방송 인터뷰에서 하의 탈의를 약속했다.

하지만 작년 유희관의 '맨살'에 충격받은 야구팬은 안심해도 좋을 것 같다.

유희관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벗는 건 이제 그만해야 할 것 같다. (팬의) 눈을 정화해야 한다"면서 "대신 판타스틱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준비했으니,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NC는 우승 세리머니를 놓고 아직 고민 중이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박석민은 "아직 특별한 우승공약은 없고 주장 이종욱과 상의하겠다"면서 "일단 유희관 선수가 벗는 모습만 안 봤으면 했는데, 안 본다니 다행"이라고 웃었다.

시즌 개막에 앞서 NC는 최고참 이호준과 주장 이종욱이 춤추는 걸 공약으로 걸었다.

이호준은 "섹시 댄스보다 더 대단한 걸 준비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상의 탈의 세리모니하는 유희관
상의 탈의 세리모니하는 유희관(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3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5차전 삼성라이온즈-두산베어스 경기. 2대 13으로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한 두산 유희관이 상의 탈의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15.10.31
mon@yna.co.kr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