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재벌2세 악녀 최유진 역…"섬세한 감정연기에 시청자 몰입"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저희가 요즘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어요. 송윤아 씨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 드라마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거든요. 하지만 그렇다고 연기를 덜 잘하라고 할 수도 없고…(웃음)"

tvN 금토드라마 'THE K2'의 곽정환 PD가 토로한 행복한 고민이다.

'THE K2'에서 송윤아가 보여주는 명연기가 화제를 모으면서 지창욱-임윤아의 멜로 못지않게 지창욱-송윤아를 응원하는 의외의 목소리마저 나오고 있으니 하는 말이다.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 1

곽 PD는 30일 "송윤아 씨의 섬세한 감정 연기에 모든 사람들이 혀를 내두르고 있다. 연기 전문가, 비전문가를 떠나 이구동성 감탄하고 있다"며 극찬했다.

극중 송윤아가 연기하는 최유진은 재벌 2세에,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혈안이 된 악녀 캐릭터다. 우아하고 매력적인 귀부인이지만, 뒤로는 자신의 앞길에 걸림돌이 되는 자는 누구든 쉽게 죽이기도 하는 무서운 인물이다.

송윤아는 늘 기품 넘치는 아름다운 가면을 쓴 채 온갖 권모술수를 부리는 최유진을 사람의 혼을 빼앗아버리는 숲속의 마녀처럼 멋지게 연기해내고 있다.

지창욱은 최유진이 고용한 경호원 김제하 역으로, 김제하는 최유진에게 눈엣가시인 고안나(임윤아 분)와 사랑에 빠진 상태다. 그런데 엉뚱하게 유진과 제하의 멜로에 주목하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 2

"유진은 제하한테 빠져있으니 송윤아 씨는 그걸 잘 표현하고 있어요. 하지만 제하는 유진에게 전혀 그런 감정이 없고 표현도 하지 않는데, 시청자들이 송윤아 씨의 명연기에 감정이입을 해서 보다 보니 유진과 제하를 응원하는 상황이 생긴 것 같아요.(웃음)"

곽 PD는 "유진과 제하의 멜로는 한번도 성립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제하는 복수를 하려고 유진 밑으로 들어와서 보디가드로서의 의무를 다할 뿐이에요. 그런데 제하와 유진의 멜로를 진행해달라고 많은 시청자가 얘기하고 있으니 부작용이죠.(웃음) 유진과 제하의 멜로는 드라마에 등장한 적도 없지만, 송윤아 씨의 감정선에 시청자가 빠져든 거죠. 하지만 그렇다고 송윤아 씨에게 드라마 지장을 초래하니 연기를 이제 그만 잘 하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웃음)"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 3

매회 화려한 액션으로 화제를 모으는 'THE K2'는 종영까지 4회가 남았다.

곽 PD는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비극적인 상황들이 우리 인생에서 흔하게 일어나는데, 그럴 때 좌절할 것이냐 아니면 굴하지 않고 인생을 지켜낼 것이냐에 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우리 드라마처럼 일반적인 세상살이도 그러한데, 자신의 뜻이나 의사와는 무관하게 사회의 구조적인 질서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 안에 욕망의 덫 같은 게 있는 것 같아요. 그 안에서 겪을 수 있는 아픔 같은 게 이 드라마의 기본적인 베이스입니다. 등장인물 모두에게 아픔이 있는데, 그런 비극적인 상황에 처했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를 이야기하는 거죠."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 4

그는 안나에게 제하의 존재는 "자기 스스로를 지킬 수 없는 어려움에 처했을 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그리운 것인데, 제하는 안나에게 있어 그런 기대에 부응하는 존재"라고 설명했다.

"우리 드라마에 부족한 점들도 있지만, 최고의 장점이라 하면 굉장히 아프고 쓸쓸한 인생에서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줄 수 있는 따뜻한 존재를 제하를 통해 그려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THE K2' PD "송윤아 명연기, 드라마에 지장 초래할 정도" - 5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