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외 103개 화랑 잔치…'대구아트스퀘어' 엑스코서 열려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세계 여러 나라 화랑과 작가가 참여하는 '2016 대구아트스퀘어'가 다음 달 2일부터 6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대구아트스퀘어
대구아트스퀘어[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아트스퀘어는 매년 이맘때 열리는 대구 최대 미술행사다.

세계 미술시장 새로운 흐름을 보여주며 활성화를 꾀하는 '대구아트페어', 40세 미만 청년작가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청년미술프로젝트' 두 갈래로 나뉜다.

9회째를 맞는 대구아트페어에는 일본 갤러리 코션, 독일 보데 갤러리, 프랑스 갤러리 오송, 미국 에이블 파인 아트 뉴욕 갤러리, 캐나다 갤러리 스펜스 등 9개국 103개 화랑이 참여해 부스에 작품을 내건다.

화랑들은 국내외 작가 700여명의 작품 5천여점을 전시·판매한다.

해외 작가로는 나라 요시토모, 데미안 허스트, 안도 다다오, 제프 쿤스, 쿠사마 야오이, 피터 앙거만 등, 국내 작가로는 곽훈, 남춘모, 백남준, 이강소, 이배, 이왈종, 최병소 등이다.

화랑들 부스 전시 외에도 앤디 워홀, 이우환 등 유명 작가 20여 명의 드로잉 작품을 모은 '감성의 편린(片鱗) : 드로잉(Drawing)' 특별전, 일본 온라인 아트 미디어 태그보트(TAGBOAT)와 교류전인 '레드닷 5 : 크로스-미디어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인다.

작품 이해를 돕기 위한 도슨트 투어를 오후 1시와 3시 하루 2차례 운영하고, '인스타그램 리그램' 이벤트 등으로 다양한 경품도 증정한다.

현대미술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젊은 작가의 독창적 작품을 소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에는 독일과 미국, 브라질, 일본, 프랑스 6개국 청년작가 33명이 참여한다.

올해는 '뉴 비주얼 컬쳐(New Visual Culture)'라는 주제로 세상을 이루는 본질에 정의를 모색하거나 문화, 역사, 기억이 축적된 물질과 공간 이해를 다룬다.

회화, 드로잉,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장르 작품을 한자리에서 전시한다.

입장료는 일반인 8천원, 학생 6천원이다.

다음 달 1일 오후 5시에 개막식을 한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