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 87% "올해 경영실적 작년과 비슷할 것"

전경련, 2016년 실적·경영전망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기업의 87%가 올해 경영실적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2016년 3분기 실적·경영전망 조사' 결과(275개사 응답)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87%가 내수 위축과 수출 부진에도 올해 경영실적을 작년 수준과 유사한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경영실적 전망에 대한 답변을 구체적으로 보면 '소폭 개선' 31.1%, '소폭 악화' 29.6%, '동일 수준' 26.3%로 각각 조사됐다. '대폭 개선'은 6.7%, '대폭 악화'는 6.3%였다. 3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작년보다 나쁘다고 답한 기업이 39.0%였다.

기업 87% "올해 경영실적 작년과 비슷할 것" - 1

올해 경영실적이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한 이유로는 '소비부진에 따른 내수 위축'(42.6%)과 '글로벌 경기 위축에 따른 수출 부진'(35.1%)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특히 상위 100대 기업은 43.8%가 '수출 부진'을 첫 번째 이유로 꼽아, 글로벌 경기 부진의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87% "올해 경영실적 작년과 비슷할 것" - 2

기업들은 4분기에 시장점유율 확대 및 외형성장(30.0%), 구조조정 및 재무구조 개선(29.3%)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상위 100대 기업의 경우는 4분기 경영전략으로 구조조정 및 재무구조 개선(37.5%)이라고 답한 경우가 가장 많아, 외형성장보다 내실 다지기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분석됐다.

기업 87% "올해 경영실적 작년과 비슷할 것" - 3

기업들은 최근 논의 중인 법인세 인상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대부분의 기업이 법인세 인상 시 매출·수익·고용·투자 등 경영환경이 위축될 것을 우려했다. 반면 법인세 영향이 없다는 기업은 8.4%에 그쳤다.

법인세 인상 시 우려되는 문제로는 '투자 여력 축소에 따른 국내투자 위축'이라는 답변이 31.6%를 차지했고, 이어 '신규고용 및 임금인상 여력 감소'(23.9%), '원가 상승에 따른 수익 감소'(21.7%) 순이었다.

기업 87% "올해 경영실적 작년과 비슷할 것" - 4

기업들은 중점 정책과제로 법인세 인상 등 기업 규제강화법안 법제화 최소화(46.0%)를 꼽았고, 다음은 외환·금융시장 안정화(20.8%), 구조조정 자금지원 및 실업대책 강화(12.5%) 순이었다.

전경련 송원근 경제본부장은 "수출 부진과 내수 위축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기업 실적도 낙관하기 어렵다"며 "가뜩이나 어려운 기업경영에 부담이 되는 법인세 인상 논의는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